위대한 유산

'가정의 달'을 맞이해 대를 이어 온 브랜드들을 소개합니다. 아버지와 같은 길을 걸으며 만든 깔창과 4대째 운영 중인 뉴욕의 슈퍼마켓, 가문의 역사가 담긴 명품까지! 가족의 저력을 보여준 브랜드의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워킹마스터클럽 ;
아버지vs.딸의 깔창 대결

2017년 창업한 '워킹마스터클럽'은 기능성 깔창 매칭 플랫폼입니다. AI로 고객의 발을 분석해 기능성 깔창을 추천합니다. 기술력 하나로 세게 무대에서 금상을 휩쓸고, 국내 깔창 브랜드 최초로 백화점 입점에도 성공했죠. 기희경 워킹마스터클럽 대표는 기능성 신발 제조 회사를 운영하는 아버지와 같은 분야에서 창업했습니다. 이젠 아버지와 '라이벌'이라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는데요. 그는 어쩌다가 기능성 깔창 사업에 도전했을까요?

자바 ;
4대째 운영 중인 뉴욕의 명소

뉴욕 어퍼웨스트사이드를 걷다 보면 오렌지색 장바구니를 든 주민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이들이 향하는 곳은 슈퍼마켓 '자바'. 다양한 식료품을 비롯해 훈제연어, 쿠키 등 매장에서 직접 만든 시그니처 메뉴들을 판매하죠. 1934년 문을 연 자바는 올해로 87주년의 역사를 자랑합니다. 4대째 이어졌음에도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데요. 뉴욕의 상징이 된 슈퍼마켓, 자바의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에르메스와 프라다 ;
길이길이 빛날 가문의 가치

'에르메스'와 '프라다'가 대를 이어 온 브랜드라는 점 알고 계셨나요? 1837년 마구 용품 매장으로 시작한 에르메스는 창업주의 손자가 여행 가방으로 사업을 확장한 덕에 명품 브랜드로 성장했습니다. 1913년 여행 마니아인 청년 마리오 프라다가 만든 매장에 딸들의 감각이 더해져 지금의 프라다가 탄생했죠. 두 럭셔리 브랜드에 담긴 가문의 역사를 소개합니다.

브랜드 인사이트 ;
가족 경영은 왜 효율적일까

최근 가족 기업의 효율적인 성과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내부 갈등, 대중의 따가운 시선 등 단점이 있지만 이를 상쇄할 만큼 장점이 많기 때문이죠. 전문 경영으로 전환한 가족 기업의 경우, 가족 경영으로 회귀하는 것이 성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물론 항상 가족 경영이 정답은 아닙니다. 하지만 장점이 있다는 건 인정할 수밖에 없죠. 가족 경영에 대한 인사이트를 정리했습니다.

다른 이야기도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