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에서 지구를 지키는 매장 지구샵

지구샵 연남점 외관_출처: 지구샵

일상 속 쓰레기 배출량을 최소화하는 ‘제로웨이스트.’ 환경을 지키기 위해 필요하다는 것은 알지만 실천하기가 쉽지만은 않습니다. 제로웨이스트 기준에 적합한 제품을 고르고, 당연하게 써왔던 일회용품을 멀리하는 수고로움이 동반되기 때문이죠.

연남동 골목에 위치한 지구샵은 깐깐하게 큐레이션된 친환경 제품들로 소비자들의 제로웨이스트 실천을 돕습니다. 모두의 제로웨이스트 삶이 어렵지 않고 지속 가능하도록 만드는 것이 이 매장의 목표입니다. 제로웨이스트의 실천을 돕는 지구샵. 정확히 어떻게 돕는지 알아보기 위해 직접 방문해 봤습니다.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이해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지구샵에는 환경적 가치를 추구하는 제품들이 가득합니다. 천연소재의 제품, 생분해성 소재 및 재활용 플라스틱 제품 등 다양한 친환경 제품들이 각 코너를 채우고 있습니다. 특히 기존 방식에서 더욱 친환경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된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플라스틱 재질의 펌프 용기 없이도 사용 가능한 고체 샴푸, 재활용이 어려운 튜브 케이스가 아닌 알루미늄 용기에 담아 쓸 수 있는 고체 치약 등이 진열돼 있죠.

지구샵 연남점에 진열된 고체 치약과 고체 샴푸_출처: 바이브랜드

수정본3

지구샵 연남점에 진열된 고체 샴푸_출처: 바이브랜드

수정본1

지구샵 연남점에 진열된 고체 치약_출처: 바이브랜드

제품 옆에 부착된 안내판은 소비자들이 제품을 정확히 이해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해당 제품이 어떻게 환경 보호에 기여하는지, 기존에 쓰던 제품과 어떤 점이 다른지 등을 이해할 수 있는데요. 예컨대 대나무 칫솔 옆에 위치한 안내판을 읽어 보니 분해되는 데 500년이 걸리는 플라스틱 칫솔과 달리 2주~6개월이면 100% 생분해 가능하다는 점을 알 수 있었습니다.

지구샵 연남점 내 베이커리 코너_출처: 바이브랜드

DSC08208
DSC08211

지구샵 연남점 내 베이커리 코너_출처: 바이브랜드

지구샵은 비건 식생활의 실천을 제안하기도 합니다. 가축 사육 및 원료 가공 시 발생하는 온실 가스량을 낮추는 데 기여하는 비건 식생활 또한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방법이기 때문이죠. 지구샵에는 한 끼 식사부터 귀리 우유와 완두콩 두유 등 가벼운 간식까지 다양한 비건 제품이 준비돼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코너는 매장 한 켠에 위치한 지구샵의 비건 베이커리입니다. 매장에서 두유와 코코넛 오일 등 식물성 재료만을 활용해 직접 만든 빵을 판매합니다. 재고 낭비를 줄이고자 인근 시장에서 식재료를 소량씩 구입해 만든다고 합니다. 각 메뉴명 옆에는 밀과 대두 등 사용된 식재료들이 표시돼 있어 손님들은 자신의 비건 식생활에 맞게 빵을 고를 수 있습니다.

죄송하지만, 새 종이백은 없습니다.

제로웨이스트의 실천을 돕는 매장답게, 포장 및 판매 방식에서도 자원의 사용을 최소화합니다. 지구샵에서는 기본적으로 쇼핑백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손님이 구매량이 많아 불가피하게 제공해야 할 경우, 평소 손님들에게 기부받은 후 세척해놓은 종이백을 건넵니다.

‘지구샵 순환스테이션’에선 손님들에게 포장 용기로 쓸 수 있는 자원을 기부받습니다. 플라스틱 뚜껑, 우유팩, 종이봉투, 젤 아이스팩 등 지구샵에서 제시한 7가지 자원을 매장에 기부하면 수량에 따라 스탬프를 적립해 줍니다. 모은 스탬프는 추후 사은품으로 교환할 수 있습니다. 재활용품을 들고 나오는 게 번거로울 수 있지만 참여하는 사람이 꽤 많다고 합니다. 매장 방문 당시에도 순환스테이션 코너함이 가득 차 있었습니다.

기부된 자원은 인근 상인들과 재공유하기도 합니다. 일례로 손님들이 기부한 아이스팩을 깨끗이 세척한 후, 인근 베이커리에 전달해 택배 포장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두유팩과 주스팩 등 500개의 종이팩은 종이를 업사이클링해 휴지 및 핸드타월로 재가공하는 업체에 전달하기도 했죠.

지구샵 연남점 내 순환 스테이션과 리필 스테이션_출처: 바이브랜드

DSC08175

지구샵 연남점에 설치된 순환스테이션 안내판_출처: 바이브랜드

DSC08166

지구샵 연남점 내 리필 스테이션_출처: 바이브랜드

매장 한 켠에는 디퓨저 원액, 세탁세재, 섬유유연제 등을 구매하는 리필스테이션도 마련돼 있습니다. 저울에 용기를 올린 후 무게를 0으로 맞춘 후, 제품을 원하는 양만큼 용기에 담아 갈 수 있죠. 저울에 찍힌 무게를 확인한 후 리필 스티커에 제품명과 측정무게, 소분일자 등을 작성해 카운터에 들고 가면 결제가 진행됩니다.

제로웨이스트에 적합한 제품을 다양하게 접하고, 제로웨이스트답게 구매할 수 있도록 돕는 것. 지구샵이 소비자의 제로웨이스트 실천을 돕는 방식입니다. 친절함으로 '환경을 위한 불편함'에 도전하기를 장려하는 지구샵과 함께,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해 보는 건 어떠실까요?

이한규

이한규

info@buybrand.kr

다른 콘텐츠도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