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리룩을 입은 두 바퀴, 베스파

베스파는 유독 여성 팬덤이 많은 스쿠터입니다. 이탈리아 감성을 입은 말벌(Vespa)이죠.

연남동 거리에 주차된 무수한 바이크. 배달용 오토바이와 닮은 비주얼 사이 남다른 레드 컬러가 돋보입니다. 헤드라이트 하단에 각인된 ‘Vespa’. 그 기억을 돌이켜 보니 “베스파의 매력은 단연 디자인이 맞아요”라는 베스파 코리아의 자신감이 이해됩니다. 국내에서도 여성 라이더들이 애정한다고요.

최초의 스쿠터가 된 이태리룩

1946 Depliant Vespa

1946년 베스파 포스터_출처: 베스파 코리아

베스파의 시동을 건 주인공은 이탈리아의 제조사 ‘피아지오’입니다. 1884년 설립된 기업으로 트럭과 기차 및 항공기와 같은 대형 운송 수단을 생산했죠.

1940년대 피아지오의 엔리코 피아지오 CEO는 사업 다각화를 고민하던 중 소형 모빌리티에 주목합니다. 제2차 세계 대전이 종결된 후 피폐해진 국민들의 관심을 끌 만한 신제품이 필요했거든요. 당시 대부분의 오토바이는 대형 모델인 탓에 복구가 덜 된 도로를 주행하기엔 부적합했죠.

프리마베라 사진

베스파 프리마베라 모델_출처: 베스파 코리아

이에 작고 날쌘 ‘MP5 파페리노’가 개발됩니다. 엔리코는 투박한 디자인이 못마땅했습니다. 이를 타개하고자 최초의 양산형 헬리콥터를 개발한 코라디노 다스카니오에게 도움을 청하는데요.

1946년 그의 손길을 거쳐 탄생한 ‘베스파 98’. 말벌이 연상되는 비주얼과 곡선이 가미된 덮개형 바디는 긍정적인 반향을 일으킵니다. 베스파가 아이코닉한 스쿠터로 자리 잡은 계기가 됐죠.

입문자와 전문가의 취향

Primavera 75th (2)

프리마베라 75th 에디션_출처: 베스파 코리아

베스파의 기종은 베스피노(소형)와 베스포네(대형)로 나뉩니다. 국내 여성 라이더에게 가장 인기 있는 제품군은 베스피노 계열의 프리마베라. 동그란 헤드라이트와 파스텔 톤 색감이 특징이죠. 스포티한 만듦새의 스프린트 제품군과는 상반된 매력을 자랑합니다. 가격은 세부 모델에 따라 약 480~530만 원.

프리마베라보다 소형인 LX 라인(약 410만 원)도 마니아층이 탄탄합니다. LX의 진수는 베스파 모델 중 가장 시트고*가 낮다는 점인데요. 지면에 쉽게 발을 디딜 수 있어 베스파 입문자 사이에서도 수요가 높죠.

*시트고: 지면과 시트(안장) 사이 높이

Super Sport 300 (5)

GTS 슈퍼 스포츠 300_출처: 베스파 코리아

베스파 코리아는 “독특한 생김새와 컬러만으로 국내 팬덤을 사로잡은 건 아닙니다”라며 기술력을 강조합니다. 전자 가속 시스템인 Ride by Wire가 한 예입니다. 이는 주행 속도에 따라 엔진의 작동 방식을 최적화해 고속 운행 시에도 연료가 과하게 분산되지 않도록 제어하는 기술이죠. 주행이 서툰 운전자에게 필요하며 차체 관리에도 이롭다고 하네요.

베스파는 라이딩 전문가의 서브용으로도 회자됩니다. 인기 모델은 고성능 라인의 GTS. <슈퍼·슈퍼 스포츠·슈퍼 테크·세이 조르니>로 구성되며 최고가는 911만 원에 달합니다. 국내 소형차 가격과 맞먹는 수준이죠. 하이엔드 모델다운 면모를 드러냅니다.

패션의 완성은 스쿠터

Dior 사진

크리스찬 디올 베스파 946 모델_출처: 베스파 코리아

하드웨어와 스포트웨어를 고루 갖췄다면 패션템으로도 인정받기 마련. 베스파가 크리스찬 디올 및 저스틴 비버와 협업한 것과도 귀결됩니다.

크리스찬 디올 베스파 946 모델은 전 세계 946대뿐입니다. 디올의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차체 곳곳 디올 특유의 오블리크 패턴을 더했죠. 국내에선 코로나19로 인해 런칭 행사를 생략했음에도 입고되기 전에 완판됐습니다. 판매가 약 3천만 원임을 감안하면 놀라운 기록이네요.

컬래버레이션 헬멧

크리스찬 디올 베스파 946 모델 전용 헬멧_출처: 베스파 코리아

2022년 7월에는 더현대서울에서 저스틴 비버와의 컬래버레이션 제품을 공개했습니다. 화이트 컬러의 보디와 안장 및 핸들바가 핵심. 휠 주변에 각인된 불꽃 그래픽은 자칫 밋밋할 뻔한 화이트 외관에 포인트가 됩니다.

가격은 약 707만 원. 론칭 행사 당시 첫날부터 전체 수량의 반 이상이 소진됐다고요. 전용 굿즈인 헬멧만 구매할 수 없냐는 문의도 잇따랐습니다. 굳이 해당 바이크를 타지 않아도 패션 소품으로서 충분한 가치를 발견한 거죠.

장소불문 라이더 집결

GoOut Camp (12)

고아웃 캠프에서 베스파를 즐기는 라이더들_출처: 베스파 코리아

베스파 코리아가 이태리룩만 내세운 건 아닙니다. 라이딩 경험을 공유하는 데 방점을 찍고 그룹 드라이빙 활동에 주력했습니다.

2022년 6월, 국내 최대 캠핑 페스티벌인 고아웃캠프에 참여한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베스파 라이더들이 모여 강원도 양양의 푸른 해변 도로를 달렸는데요. 대여를 통해 자연스러운 고객 체험을 유도했습니다. 각종 캠핑 장비를 실은 스쿠터로 꾸민 야외 전시 코너는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데 기여했죠.

GoOut Camp (10)

고아웃 캠프의 베스파 전시 코너_출처: 베스파 코리아

자체 이벤트인 베스파 런(Vespa Run)도 운영합니다. 캠페인명 그대로 베스파 소유자들이 함께 달리는 행사입니다. 주행 전 집결지에서 참가자 간의 가벼운 네트워킹도 이뤄집니다.

도로에선 수십 대의 말벌이 줄지어 달리는 장관이 펼쳐지고요. 리본 장식이 달린 커플카부터 아이스박스가 부착된 캠핑카까지 다채롭게 변한 스쿠터들이 볼거리를 선물합니다. 그야말로 움직이는 광고판.

MP Seoul (5)

모토플렉스 서울점_출처: 베스파 코리아

전국 21개 딜러숍도 커뮤니티 거점으로 활약합니다. 피아지오 그룹은 4가지 바이크 브랜드(피아지오, 베스파, 아프릴리아, 모토굿찌)를 운영하는데요. 이 중 피아지오와 베스파가 전시된 매장이 피아지오 베스파의 공식 딜러숍입니다.

각 지점마다 주기적으로 라이딩 크루를 모집합니다. 매장 상권에 따라 도심부터 근교 장거리까지 여러 유형의 코스를 주행하죠. 코치진을 중심으로 매장별 크루 러닝을 실시하는 나이키가 떠오르네요.

가장 인기 있는 매장은 플래그십 스토어인 ‘모토플렉스’. 피아지오 그룹의 모든 바이크 브랜드를 취급하는 딜러숍으로 총 3개 지점(서울점, 부산점, 대구점)이 운영 중입니다. 기자는 서울점을 방문했습니다. 가죽 재킷을 입고 타야 할 것 같은 아프릴리아와 모토굿찌 사이에서 베스파의 LX 라인이 가장 끌렸죠.

MP Seoul (6)

모토플렉스 서울점의 베스파 코너_출처: 베스파 코리아

시승을 앞두고 설레하던 손님도 목격했습니다. 모토플렉스 서울점은 판매 중인 모든 바이크의 시승 모델을 보유, 예약제로 이용 가능합니다. 전동 드릴 소리에 고개를 돌리니 정비 코너가 있네요. 꼼꼼히 체크하는 메카닉과 연달아 질문하는 라이더를 보며 베스파에 진심인 사람들을 위한 공간임을 깨달았죠.

보는 맛과 타는 멋을 어필하기. 베스파가 선택한 전략입니다. 스쿠터를 볼 때의 감흥이 타인에게 비칠 라이딩 모습에도 이어진다고 말하죠. 디자인만 강조하기보단 안장 위에서 누리는 프로모션도 설계하는 이유입니다.

같은 이탈리아 출신의 베넬리와 일본 특유의 심플함을 갖춘 혼다 등 감각적인 스쿠터가 많아졌기에 더욱 중시해야 할 방향이죠. 보는 맛과 타는 멋을 충족시키는 노력이 베스파가 질주하는 데 필요한 연료일 겁니다.

이한규

이한규

info@buybrand.kr

결제완료

베스파에서 구매한 내역입니다

구매장소
승인일시
거래유형

바이브랜드 22.10.09 승인완료

구매내역

심플한 이태리 디자인
컬래버레이션을 통한 새로운 이미지
매장 및 이벤트 중심의 경험 마케팅

다른 스토리도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