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암동에서 맛보는
이색 아이스크림, 스티키리키

2017년 후암동의 작은 골목에서 문을 연 ‘스티키리키’는 지난 4년간 후암동의 힙플레이스로 부상했습니다. 동네 주민들은 물론 후암동 방문객들에게도 입소문이 났죠. 스티키리키는 한번 맛보면 잊을 수 없는 이색 메뉴들과 유니크한 인테리어, 그 안에 채워진 다양한 콘텐츠로 손님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선사합니다. 스티키리키를 단순히 작은 아이스크림 가게가 아닌 로컬 브랜드로 보는 이유입니다.

후암동 입구에 위치한 작은 골목. 그곳에 파란 간판이 눈에 띄는 아이스크림 가게 스티키리키가 있습니다. 6평 남짓한 작은 공간에 테이블도 두 개뿐이지만 늘 손님들로 북적이죠. 매장에 들어서면 필라델피아에서 온 제이슨 사장님과 다채로운 미국식 아이스크림이 반겨줍니다. 고추장 초콜릿, 떡볶이, 고수, 커리 등 이색적인 메뉴들이 눈길을 사로잡고, 작은 공간에 입혀진 스티키리키만의 인테리어와 굿즈들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죠. 스티키리키는 ‘즐거움을 전하는 브랜드를 만들겠다’는 제이슨 씨와 은희 씨 부부의 꿈이 담긴 공간입니다. 두 사장님을 만나 지난 4년간 스티키리키를 만들어 온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결혼식 대신 차린 아이스크림 가게

86635C9C-8F05-4422-8793-4FA3F872E6D0 (1)

은희 씨와 제이슨 씨 부부_출처: 스티키리키

결혼을 약속한 두 사람은 결혼식 대신 종잣돈을 투자해 지금의 매장을 오픈했습니다. 제이슨 사장님은 대학 시절 아이스크림 트럭을 몰았을 정도로 아이스크림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는데요. 제이슨 사장님이 은희 사장님을 만난 후, 한국에서도 입맛에 맞는 미국식 아이스크림을 먹고 싶어 3년간 레시피를 연구하던 것이 스티키리키의 시작이었습니다.

IMG_8420 (2)

스티키리키 매장 외관_출처: 스티키리키

집에서만 먹기 아까울 정도로 맛있어졌을 때 두 사람은 아이스크림 가게를 오픈하기로 결심했죠. 아무리 좋아하는 메뉴라 해도, 창업을 하려면 많은 준비가 필요합니다. 두 사장님도 약 2년간 본업을 병행하며 매장을 준비했습니다. 섣불리 오픈하기보단,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상황에서 꿈꾸던 매장을 한 단계씩 만들어갔죠.

아이스크림을 먹으러 떠난 여행, 5번의 팝업스토어

아이스크림 리서치_5

필라델피아에서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조사 중인 제이슨 사장님_출처: 스티키리키

두 사람은 가정용 아이스크림 머신을 구매해 베이스를 연구했습니다. 스티키리키만의 다양한 맛을 내려면 시판용이 아닌 차별화된 베이스가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베이스를 완성하자마자 두 사람은 뉴욕과 필라델피아로 시장 조사를 떠납니다. 제대로 된 미국식 아이스크림을 목표로, 현지 아이스크림과 샘플용 아이스크림을 비교하며 레시피를 보완했죠.

팝업스토어_2

팝업스토어 운영 당시 사진_출처: 스티키리키

두 사람은 본격적인 시장 검증을 위해 팝업스토어를 열기도 했습니다. 소월길, 연남동, 경리단길 등에서 지인들이 운영하던 매장을 활용해 5번의 팝업스토어를 진행했습니다. 제철 과일을 비롯해 한국적인 재료로 만든 메뉴들을 선보이며 손님들의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죠. 두 사장님은 여러 차례 팝업스토어를 운영한 것에 대해 여유 자금이 많지 않은 소상공인으로서 작은 규모로 시도해 가능성을 파악하기 위한 전략이었다고 말합니다.

2013년

아이스크림 레시피 연구 시작

2015년

첫 팝업스토어 운영
(매장 오픈 전까지 총 5번 운영)

2016년

뉴욕과 필라델피아에서 마켓 리서치 진행

2017년 5월

스티키리키 매장 오픈

2017년 9월

스티키리키 티셔츠 출시

아이스크림 레시피 연구 시작

첫 팝업스토어 운영
(매장 오픈 전까지 총 5번 운영)

뉴욕과 필라델피아에서
마켓 리서치 진행

스티키리키 매장 오픈

스티키리키 티셔츠 출시

4가지 방법으로 완성된 스티키리키만의 맛

제이슨 사장님(2)

아이스크림 레시피를 연구 중인 제이슨 사장님_출처: 스티키리키

스티키리키는 자체 개발한 베이스를 도화지 삼아 실험적인 메뉴들을 선보입니다. 고추장, 피자, 떡볶이, 고수, 커리까지 이 모든 것이 스티키리키에서는 아이스크림 재료가 됩니다. 이름만 들어서는 상상이 안되는 맛. 손님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전하기 위해 스티키리키가 강조하는 부분이죠.

메뉴 개발 방법은 크게 4가지입니다. 첫 번째는 시즈널 재료의 활용입니다. 인근 시장에서 제철 과일, 채소 등을 살펴보며 아이디어를 얻죠. 스테디셀러 중 하나인 ‘파이 메뉴’ 시리즈도 우유 베이스에 제철 과일인 스트로베리, 체리, 블루베리 등을 조합해 만들었습니다.

두 번째 방법은 할로윈, 크리스마스 등 특별한 날에 어울리는 시즌 메뉴를 만드는 것입니다. 각 시즌의 상징적인 이미지를 맛으로 구현합니다. 할로윈 시즌에는 드라큘러 블러드 맛을,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산타’s 쿠키 앤 밀크와 오렌지 초콜릿 퍼지 브라우니 등을 선보였죠.

IMG_0037

스티키리키의 메뉴들_출처: 스티키리키

아이스크림이라는 틀을 깨고 새로운 조합을 완성하는 것이 세 번째 방법입니다. 인근 매장과 콜라보를 시도하거나, 새로운 재료를 활용하는 것으로 스티키리키만의 이색 메뉴를 탄생시킨 방법입니다. 예컨대 떡볶이 아이스크림의 경우 떡볶이 소스를 넣은 매콤한 베이스에 떡과 비슷한 식감, 단 맛을 지닌 마쉬멜로우를 넣어 완성했습니다.

마지막 방법은 제이슨 사장님의 추억을 아이스크림으로 표현하는 것입니다. 어린 시절 주말 아침마다 시리얼을 먹으며 만화를 보던 기억을 담은 ‘새터데이 모닝 카툰’과 여름밤 극장에서 팝콘을 먹으며 아버지와 영화를 보던 추억이 녹아있는 ‘썸머 앳 더 무비 시어터’ 등이 대표적입니다.

부족하지만 유니크한 인테리어

UNADJUSTEDNONRAW_thumb_3f94

스티키리키 매장 내 아이스크림 코너_출처: 스티키리키

두 사장님은 스티키리키를 하나의 브랜드로 만들기 위해 공간이 주는 매력도 중시했습니다. 콘셉트가 분명한 매장을 목표로 제이슨 씨와 은희 씨 부부는 3가지 메인 컬러(파란색/하늘색/노란색)를 선정했습니다. 가장 즐겁게 아이스크림을 먹었던 해안가 보드워크에서의 추억이 담겨있죠. 파란색과 하늘색은 당시 바다에 하늘이 비취던 풍경을, 노란색은 따뜻한 햇살 아래에서 여름을 만끽하던 사람들을 상징합니다.

스티키리키 인테리어의 핵심은 ‘부족함에서 만들어지는 유니크함’으로 꼽았습니다. 한정된 예산을 고려해 인테리어 작업의 대부분을 셀프로 진행하며, 3가지 메인 컬러 기반의 유니크한 인테리어를 완성했죠.

매장내 책자_2

테이블에 진열된 스티키리키 매거진_출처: 스티키리키

스티키리키의 시그니쳐라고 할 수 있는 파란색 간판은 약 10만 원의 방수 페인트 2통을 구매해 기존 간판을 덧입혀 만들었고, 제작 비용이 만 원이 채 되지 않는 포스터 2장은 손님들의 포토존으로 활용됩니다.

테이블마다 비치된 매거진에는 매장 준비와 메뉴 개발 과정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정리돼 있습니다. 은희 사장님이 한국말이 서툴러 손님들과 소통하는 데 한계가 있는 남편을 위해 떠올린 해결책이었죠. 아이스크림을 먹는 동안 부담 없이 읽을 수 있어, 손님들과 브랜드 스토리를 공유하는 데 효과적입니다.

브랜드 이미지를 알리는 다양한 굿즈

UNADJUSTEDNONRAW_thumb_1dc0

스티키리키의 연필 굿즈_출처: 스티키리키

스티커, 연필, 티셔츠까지 스티키리키에는 아이스크림 종류만큼이나 다양한 굿즈가 있습니다. 사업 초반 브랜드 로고를 새겨 넣은 스티커와 연필을 무료로 나눠주던 것이 시작이었습니다. 두 사장님은 비용 부담이 있었지만 브랜드를 알릴 수 있다는 점에서 투자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실제로 스티키리키가 초기에 나눠준 파스텔톤 연필은 동네 어린이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고, 많은 손님이 아이스크림과 스티커를 함께 찍어 SNS에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스티키리키가 알려진 계기가 됐죠.

굿즈 전체 시리즈

스티키리키 매장에 진열된 굿즈 시리즈_출처: 스티키리키

이후 스티키리키는 굿즈의 종류를 넓혔고, 현재 일부 제품에 한해 판매하기도 합니다. 단골 손님을 중심으로 구매가 이뤄지는데요. 예컨대 3가지 메인 컬러를 입힌 티셔츠는 400장이 완판돼 다른 버전의 디자인으로 재출시되기도 했습니다. 앞으로도 매 시즌마다 새로운 굿즈를 선보이는 것이 스티키리키의 목표입니다.

손님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선물하는 곳. 스티리키가 추구하는 매장의 역할입니다. 실제로 특색 있는 맛과 유니크한 인테리어, 다양한 굿즈로 매장 안에서의 즐거운 경험을 선물하고 있죠. 2022년부터 스티키리키는 점포 확대 등 새로운 도전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후암동의 달콤한 명소 스티키리키가 앞으로 어떤 즐거움을 선사할지 기대해도 좋을 것 같네요.

이한규

이한규

info@buybrand.kr

결제완료

스티키리키에서 구매한 내역입니다

구매장소
승인일시
거래유형

바이브랜드 2022.01.07 승인완료

구매내역

틀에 갇히지 않는 실험적인 메뉴 개발
유니크한 인테리어와 브랜드 스토리를 공유하는 콘텐츠
매장에서의 경험을 추억할 수 있게 해주는 굿즈

다른 스토리도 있어요!